[보도자료] ㈜제이투케이바이오, 미생물 활용 화장품 신소재 전문기업

Contact

공지사항

제목
[보도자료] ㈜제이투케이바이오, 미생물 활용 화장품 신소재 전문기업
작성자
제이투케이바이오
작성일
2021-01-15
다운로드
https://www.inews365.com/news/article.html?no=651753  + 5

하기내용은 충북일보에서 발췌하였습니다.

 

========================================================

 [충북일보] "미생물 유효성분을 활용한 화장품을 넘어서 식품, 제약까지 성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제이투케이바이오(J2KBIO)는 천연물과 미생물 발효로부터 유래된 활성 성분을 활용한 화장품 신소재 개발 전문 기업이다.

2014년 설립한 ㈜제이투케이바이오는 환경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지 않으면서 지속적으로 이용가능한 식물들과 해양유래 천연물 등을 연구한다.

이 연구를 통해 천연물이 가지고 있는 피부에 유용한 활성 물질들을 확인하고, 유효성분을 분리해 인체에 유익하고 안전하게 적용할 수 있는 원료를 개발하고 있다.
art_16106145941911.jpg
ⓒ 김태훈기자
㈜제이투케이바이오의 핵심 원천 기술은 '메타바이옴 유전체기술'이다. 자체 보유 미생물 자원과 천연물로부터 다양한 피부 유용 성분의 '바이오대사체'를 연구·개발한다.

최근 마이크로바이옴(microbe+biome의 합성어, 우리 몸의 미생물과 그 유전 정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미생물 발효소재기술이 제약과 화장품 업계의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이재섭 ㈜제이투케이바이오 대표는 "지금까지 제이투케이바이오가 보유하고 있는 천연물 샘플은 약 500여 종이며, 미생물 균주는 90여 종에 달한다"며 "이 균주들을 활용해 만들수 있는 소재는 무궁무진하다"고 말했다.

이어 "나고야 의정서에 대비해 국내 청정 지역을 대상으로 산업 미생물 자원을 확보하고 있다"며 "또한 천연물의 활성 물질들을 보존하고, 보다 효율적인 추출을 할 수 있는 공정 기술에 대한 특허도 소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천연추출물을 넘어서 독자적인 균주 개발과 추출 기술 등이 중요해지는 시점"이라며 "제이투케이바이오는 핵심 발효기술에 대한 차별화된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제이투케이바이오 연구진들이 지난 2017년부터 2020년까지 개발한 특허기술은 9개에 달한다.

현재 ㈜제이투케이바이오 직원은 총 26명이며 이 중 기술 연구원은 10명이다. 이 대표는 연구에 대한 아낌없는 투자가 중요하다고 이야기한다.

이 대표는 "연구력을 키우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회사의 이익금은 대부분 연구개발에 투입되고 있으며, 국책과제 등을 통해 많은 소재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제이투케이바이오는 지난해 2월 제조공장 시설을 오창에 지으며 연구소와 함께 이전했다. 이곳의 제조공장은 GMP수준의 공조 시설로 구비돼 있다.

국내 화장품 대기업과 해외기업을 기준으로 준비된 제조·연구 설비다. 이미 국내 대형 화장품 업체의 코드 등록을 마쳤으며, 국내 대형 화장품 OEM 기업에 화장품 소재를 납품하고 있다.

㈜제이투케이바이오의 또 다른 강점은 영업력이다. 10년 이상의 경력을 보유한 직원들이 포진돼 있다.

영업 직원들은 천연 화장품 원료 국내 최대 기업 출신 인재들로 구성돼 있어 정보력이 빠르고 시장의 흐름에 대한 이해도 높다.

연구력과 기술력, 영업력을 모두 갖춘 ㈜제이투케이바이오는 설립 후 최근까지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고 한다.
art_16106146061647.jpg
ⓒ 김태훈기자
이 대표는 "2019년도에 136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지난해는 160억 원을 목표로 했지만 코로나 사태로 인해 2019년과 유사한 성적을 거뒀다"며 "올해는 상황이 좀더 나아질것을 기대하기도 하고 그간 영업해 온 실적들이 있다. 2021년을 기대해 볼 만하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화장품뿐만 아니라 식품, 의약품 전반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감으로써 성장해나갈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지원받고 있는 '2020 창업도약패키지'사업에 대해서는 자금 지원을 활용한 설비구축으로 원가절감이 이뤄진 점을 큰 도움으로 꼽았다.

이 대표는 "도약사업을 통해 이노비즈, 벤처인증 등 좋은 등급을 받아 경쟁력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며 "기업에게 자금지원과 신뢰를 증진시킬 수 있는 방안을 제공하는 등 다방면의 도움을 받았다"고 전했다.

/ 성지연기자
다음글
[보도자료] J2KBIO 고기능성 화장품원료 Metabiome HK-503 개발